경기도교육청·대한축구협회·경기도의회가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함께 잡은 손으로

G-스포츠클럽, 한 단계 도약의 문을 열다!

조여일 | 입력 : 2019/06/11 [21:10]

- 경기도교육청-대한축구협회-경기도의회, G-스포츠클럽 활성화 업무 협

- 개방형·거점형 축구스포츠클럽 운영으로 G-스포츠클럽 운영 모델 다양화

- 경기도의회가 함께하는 협약으로 법적, 제도적 정책 지원 기대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11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 경기도의회(의장 송한준)와 공동으로 G-스포츠클럽 활성화 및 개방형거점형 축구스포츠클럽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염종현 대표의원, 천영미 제1교육위원장, 조광희 제2교육위원장, 황대호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란과의 국가대표 친선경기를 앞두고 진행됐다.

이 날 협약에 따라 도교육청과 대한축구협회는 G-스포츠클럽을 확대해 학생이 언제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경기도의회는 G-스포츠클럽이 제도적으로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G-스포츠클럽은 지역사회기반의 스포츠클럽으로 학생들의 건강한 삶과 스포츠복지 실현을 위해 경기도교육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핵심 정책이다. “이번 협약은 G-스포츠클럽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도교육청 학생건강과 황교선 과장은 전했다.

개방형거점형 축구클럽은 학생에게 스포츠복지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대안적 스포츠클럽이다. 2019년 하반기에 수원지역 시범사업 후 2020년에는 경기도 지역에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개방형거점형 축구클럽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지속적으로 제기된 위장전입, 불법합숙소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병역혜택을 받는 축구선수들은 사회봉사활동으로 G-스포츠클럽 참가 학생들을 지도할 예정이어서 추후 관심이 집중된다.

이재정 교육감은 “G-스포츠클럽 확대로 공정 협동 도전이라는 스포츠 가치가 학생들 삶 속에 스며들 수 있도록 G-스포츠클럽 안정적 정착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몽규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학교 축구클럽의 선수 수급이 용이해지고, 창단이 늘어나 G-스포츠클럽 활성화와 함께 새로운 개방·거점형 학교 모델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가 달성되기를 바란다MOU 체결 취지를 밝혔다.

송한준 의장은 도의회는 G-스포츠클럽이 정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검토와 제도적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