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광률 도의원, 경기도 조직개편“문광국 콘텐츠산업과 경제실

이체는 문화·예술가치를 간과한 잘못된 정책으로 철회”촉구

조여일 | 입력 : 2019/06/11 [20:40]

 

▲     © 내일을여는신문

 

경기도의회 안광률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1)이 경기도의회 제336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경기도 조직개편 과정에서 의회와의 소통부재, 콘텐츠산업과의 경제실 이체는 콘텐츠의 개발보다 산업에 초점을 맞추려는 것으로 콘텐츠산업의 심각한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하였다.

 

경기도는 지난 531일 공정국, 미래성장정책관, 노동국 등 5개 국을 신설하고 복지여성실, 혁신산업정책관 등의 폐지와 문화체육관광국 콘텐츠산업과를 경제실로 이체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2일간의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의회에 제출한바 있다.

 

먼저, 안 의원은 “1,350만 도민의 삶의 영향을 미치는 조직개편을 2일만 의견을 듣겠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지 의문이다며 소통부재를 지적하였다.

 

무엇보다도 문화체육관광국 소관이었던 콘텐츠산업과를 경제실로 이체하는 것을 두고 콘텐츠산업의 핵심인 창조적 문화콘텐츠 없이 콘텐츠산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은 시대역행적 발상이라며 이는 콘텐츠산업의 기반인 문화적 가치는 없애고 경제적인 부분만 부각시키는 모래성 위에 집짓는 격이라며 정부도 콘텐츠정책국을 문화체육관광부에 두고 있는데 이번 경기도의 조직개편은 콘텐츠산업의 바탕인 문화적 가치에 대한 몰이해에 따른 것임을 강하게 질책하였다.

 

안광률 의원은 콘텐츠는 노동자가 아는 예술가가 창조하고 자본의 결합으로 부가가치가 창출되는 산업이므로 콘텐츠산업과는 문화체육관광국 안에서 문화예술과 어우러져야 한다문화·예술적 가치보다는 경제적 성과 위주의 잘못된 조직개편안은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모두의 뜻으로 철회되어야할 것임을 이재명 지사에게 강력히 요청하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