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바이오블리츠’ 율동공원서 생물 탐사 대작전 펼쳐

마감 때까지 220명 일반시민 모집

조여일 | 입력 : 2019/05/23 [06:50]

 

▲ 성남 바이오블리츠(Bioblitz) 6월 22~23일 율동공원에서 열려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622~23일 분당구 영장산과 불곡산을 잇는 율동공원 일대에서 생물을 탐사하는 바이오블리츠(BioBlitz) 행사를 연다.

 

이 행사는 생물 전문가(20), 일반시민(220), 성남시 자연환경 모니터 등 모두 280여 명이 24시간 동안 율동공원 일대 숲속에서 각종 생물종을 찾아 기록하고 목록을 만드는 과학탐사 활동이다.

 

행사 기간, 율동공원 피크닉장에는 베이스캠프가 설치된다.

 

▲ 성남 ‘바이오블리츠’ 율동공원서 생물 탐사 대작전 펼쳐(작년사진)     © 내일을여는신문

 

초등학생 30가족(가족당 3~4) 최대 120, 청소년·일반성인 100명이 전문가들과 함께 11개 그룹을 이뤄 생물 탐사 대작전을 펼친다.

 

탐사는 식물류, 곤충류, 버섯류, 양서파충류, 저서무척추류, 거미류, 조류의 7개 분야에서 이뤄진다.

 

탐사 활동 외에 전문가와 생물에 관해 이야기하는 프로그램, 생물의 다양성을 엿볼 수 있는 홍보 부스와 생태체험 놀이터가 운영된다.

 

▲ 지난해 9월 남한산성에서 열린 바이오블리츠 행사 때 탐사 곤충 관찰     © 내일을여는신문

 

참여하려는 220명의 일반시민은 행사를 공동 주관하는 성남의제21실천협의회 홈페이지(www.snag21.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1만원이고, 참가비 입금 순으로 마감한다.

 

성남 바이오블리츠는 생물과 서식처 보전에 관한 시민 인식을 확산할 목적으로 올해로 3년째 열린다.

 

시는 앞선 탐사 활동으로 판교동 금토산에서 맹꽁이 등 715종을, 은행동 남한산성에서 산닥나무 등 828종의 생물 서식을 확인했다. 축적된 탐사 기록은 도시 생태지도 작성과 생물 다양성 보전 사업에 활용된다.

▲ 지난해 9월 남한산성에서 열린 바이오블리츠 행사 때     © 내일을여는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