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500억원 푼다

최대 융자금 5억원에 대출 이자 지원 기간 3년으로 늘려

조여일 | 입력 : 2019/02/07 [06:42]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올해 500억원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투입해 신생·영세 기업체의 융자를 지원한다.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도움을 주려고 융자 규모를 지난해보다 200억원 늘렸다.

 

기업이 융자받을 수 있는 최대 금액도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늘렸다.

 

성남시는 또, 융자금 이자 지원 기간은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대폭 늘려 기업체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시는 업체가 내야 하는 융자금 대출 이자 가운데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대신 내준다.

 

여성이 CEO인 기업(여성 기업)0.1%를 추가 지원해 대출액의 최고 2.1%의 이자를 성남시가 부담한다.

 

지원 대상은 성남시에 공장 등록 가동 중이면서 연간 매출액이 20억원 미만인 중소기업과 사업자 등록한 지 1~10년 된 기업이다.

 

중소기업 육성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성남시와 협약 체결한 농협, 기업은행 등 9개 은행에서 융자받을 수 있다.

 

성남시 홈페이지(분야별 정보기업중소기업지원)를 참조해 신청서 등 각종 서류를 갖추고 성남시와 협약 체결한 은행에 내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