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 기획 “만해 한용운의 옥중시 특별 展”

조여일 | 입력 : 2019/02/01 [07:03]

 

▲ 3.1운동 100주년 기념 기관 및 프로그램 설명 홍보물     © 내일을 여는 신문


남한산성 만해기념관(관장 전보삼)에서는 2019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전시를 기획했다.

 

그 중 첫 번째 기획 전시는 이번 2월에 진행되는 만해 한용운의 옥중 시 특별전"으로  31운동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민족독립을 위해 끝까지 변절하지 않고 민족자존심을 지킨 만해 한용운 (1879~1944)의 옥중시 서예 작품이다.  

 

본 전시에서는 3.1운동과 조국독립에 앞장 선 후 마포형무소에 투옥되고 난 후, 나라사랑과 민족자주 정신, 항일투쟁 정신이 담긴 옥중시 및 만해의 옥중 모습이 담긴 사진 등 총 25작품 및 유물을 선보인다.

 

만해 한용운이 옥중에서 지은 시는 자신의 느낌을 적은 한시 13수와 시조 1수 그리고 안중근의 기개와 황현의 충절을 기린 한시 2수를 합하며 모두 16수라고 할 수 있다.

 

만해의 옥중 한시 가운데 7언 절구 5수는 자유와 독립에 대한 열망을 표출하였으며, 5언 절구 8수 가운데 4수는 그의 선승으로서의 참모습을 발견할 수 있으며, 다른 4수는 시간성과 부자유의 문제가 크게 부각된 작품이라고 한다.

 

▲ 만해 2월 홍보물     © 내일을 여는 신문

 

시조 1무궁화 심으과저19229월 <개벽>26호에 실린 작품이다. 무궁화의 의미는 애국혼이며 달과 쇠창살을 대조시켜 자유와 비자유의 문제를 다루고 있는데 이 또한 <조선독립에 대한 감상의 개요>에 강조한 바와 같이 자유를 만유의 생명으로 인식한 자유 시인으로서의 면모를 잘 드러내고 있다.

 

만해 기념관은 "현재 우리에게 당면한 문제인 인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 영유권 문제 등에서 벗어나 민족의 자존을 지켜내려는 국민적 염원을 담고자 노력하였다. 민족의 자존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만해 한용운 선생의 옥중 한시를 통해 한국 근.현대사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자료를 발굴하여 우리 문화예술의 역량을 한층 더 강화시킬 것으로 본다."며 "만해 한용운 선생의 정신과 독립의지는 지금 우리가 현대를 살아가는 데 정신적인 지표로 우리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되기를 바라며 이 특별기획전을 준비했다."고 한다. 

 

또한 "3.1절 100주년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고 이 사회를 이끌어갈 우리들에게 만해 한용운 선생의 민족독립운동 정신과 역사의식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한다.

 

전시기간은 2월 1일부터 28일까지며 전시관은 남한산성 만해기념관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