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사전 계약심사로 53억원 예산 절감

1178건 공사·용역·물품 구매 계약 전에 원가 검토

조여일 | 입력 : 2019/01/22 [09:01]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사전 계약심사 제도를 운용해 지난해 53억원의 예산을 절감한 것으로 집계했다.

 

계약심사제는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하는 공사, 용역, 물품 구매 등의 사업과 관련해 실제 계약 성사 전 원가 산정의 적정성을 심사·검토하는 제도다.

 

성남시 계약심사 업무 처리 지침에 따라 3000만원 이상의 공사와 용역, 2000만원 이상의 물품 구매 등 지난해 1178건 사업에서 계약 전 원가 검토가 이뤄졌다.

 

수정구 복정정수장 내 고도정수처리 시설·정수장 개량 공사의 경우 고철처리비 오류를 바로잡고, 각종 자재 단가에 조달청 단가를 적용해 조정하는 등의 방식으로 9억원의 예산 낭비를 막았다.

 

애초 계획한 공사비 예산 554억원은 계약 심사를 거쳐 545억원으로 조정돼 오는 202312월 완공을 목표로 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성남시 수도정비기본계획(변경) 수립 용역사업은 물 수요관리 등 중복 과업을 없애 애초 173000만원이던 용역비를 8800만원 줄인 164200만원으로계약 심사를 완료했다.

 

이런 방식으로 성남시는 공사 분야 766건에 42억원, 용역 분야 296건에 7억원, 물품 구매 분야 116건에 4억원을 각각 아꼈다.

 

박세종 성남시 감사관은 불필요한 예산 집행을 없애고 공공성을 확대하기 위한 재원 확충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