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과 협치를 입으로만 주장하는 성남시장 " <보도자료전문>

조여일 | 입력 : 2018/10/12 [21:37]

 

▲     © 내일을 여는 신문

 

100만 시민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답변해야 할 은수미 시장은 신성한 본회의장에서 시정질문하는 한국당 시의원의 발언들을 개 무시고, 고개 처박고, 핸드폰 삼매경에 빠져 있는 것은 시민들을 개, 돼지로 아는 것이다.

라고 지적한 자유한국당 박광순 의원에 대해 막말하였다고 민주당 시의원 20명이 박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한다는 것은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라는적반하장으로 의석수 2114만 믿고 야당을 탄압하려는 다수당의 치졸한 횡포이다.

 

민주당 박호근 대표와 박문석 의장은 시장의 대변인이 되지 말고 적폐를 인수받아 답습하는 은수미 시장의 부당한 태도부터 청산시켜라.

 

또한 박문석 의장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은수미 시장과 일문일답을 요구하는 시정질문 답변에 은수미 시장을 보호하지 말고 반드시 시장에게 즉답을 들을 수 있도록 11답 발언대에 세울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자유한국당 시의원일동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