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소방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합동 소방훈련

조여일 | 입력 : 2018/05/16 [22:05]

 

▲ 분당소방서 경방요원들이 사고차량(유조차) 주변 폼 약제를 살포하고 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분당소방서(서장 김경호)는 지난 15일 성남시 분당구 용인서울고속도로 하산운터널 상행선에서 분당소방서, 경수고속도로, 성남시, 분당경찰서 등 11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합동 소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태풍 ·집중호우로 인해 수백 톤의 바위와 토사가 도로로 쏟아지면서 진행 중인 차량의 다중 추돌사고 및 대형유조차 전복 등 7대 차량 교통사고 모의훈련으로 진행됐으며, 주요 내용은 사고 접수 및 상황 전파(유관기관)초기대응반의 초동대응 유출 유류 긴급 방제 현장 응급의료소 운영 사고 수습 및 복구 훈련 총평까지 실제 화재상황을 가정해 훈련을 실시했다.  

 

▲ 분당소방서 구급대원들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환자를 구조하여 응급처치 후 이송을 하고 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소방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유관기관 합동소방훈련을 통해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여 터널 화재 및 재난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해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