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 예방을 위한 홍보 나서

조여일 | 입력 : 2018/05/10 [00:22]

성남시가 개발제한구역 내 공공주택지구 지정 및 선거에 편승하여 불법행위가 묵인될 수 있다는 기대심리로 인하여 불법행위가 만연될 우려가 있어 토지소유자 및 건축물소유자에게 허가 · 신고사항 및 허가 또는 신고 없이 할 수 있는 행위를안내함으로서 개발제한구역 불법행위를사전에 차단하기로 하였다.

 

개발제한구역의 무질서한 확산을 방지하고 도시 주변에 자연환경을 보전하여 도시민의 건전한 생활환경을 확보하기 위함이며

 

주요 대상은 48.580의 개발제한구역 내 토지소유자(5,000) 및 건축물 소유자(250) 등이다.

 

그간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허용하지 않은 시설을 설치하거나 위반한 사람들로서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를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홍보로서 그 효과가 많을 것으로 판단한다.

 

아울러,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행위자에게 원상복구 명령하며, 원상복구가 기한 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3년 이하 징역형 또는 최고3,000만원이하의 벌금이 부과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